집이야 뉴스

강화된 8.2 부동산 규제 피한 부천시, ‘수익형부동산’ 각광

  • 2017-10-27 11:59:17
  • 613
  • 수익형, 부동산, 부천,집이야, 지비야, 집이야 부동산, 지비야 부동산, JIBIYA

정부가 서울 전역 및 경기 일부 지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가운데 직접적인 규제 영향권에서 벗어난 지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 8.2부동산 대책 등 정부는 강도 높은 규제로 주택 투기 수요를 억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존 조정대상지역과 투기수요가 몰리는 곳을 투기과열지구 및 투기지역으로 지정할 뿐 아니라 양도세, 대출규제도 강화한다. 조정대상지역에는 소유권 이전등기 시까지 전매 금지 등의 내용이 담긴 오피스텔에 대한 규제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의 시선은 투기과열지구, 투기지역을 포함해 성남, 하남 등 경기 7개 지역과 부산 7개구 조정대상지역에서 벗어난 곳으로 눈을 돌리는 모양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로 주택시장이 다소 주춤할 수 있지만 부동산에 대한 투자수요와 여유자금은 언제나 존재하기 마련”이라며 “규제를 벗어난 지역 중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이나 이미 개발 진행 중인 곳의 신규 분양상품에 관심을 가져 볼만하다”고 조언했다. 

이 가운데 이번 8.2 부동산대책의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 부천 지역에 위치한 ‘부천시청역 솔라리움’ 오피스텔이 주목 받고 있다. 이 오피스텔이 위치한 부천시는 비규제 지역에 해당돼 예전과 같이 분양 계약 후 6개월 뒤면 자유롭게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수혜지로 주목받고 있다. 게다가 장기간 무산과 추진을 반복했던 부천 중동특별계획1구역이 매각되면서 개발계획이 예정되어, 개발호재까지 갖춘 뛰어난 입지로 투자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천시청역 솔라리움’이 들어서게 되는 부천 중동은 86개 기업이 밀집한 오정동 산업단지, 관공서, 순천향대병원 등이 인접해 풍부한 배후 수요는 물론 부천 중동특별계획 1구역 개발사업이 예정되어 있어 이에 따른 수혜지역으로 각광받고 있다. 향후 999가구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서고 업무,문화,집회시설 등 대단위 복합문화주거지로 재 탄생하게 될 예정이다. 더불어 부천시청 남측에 위치한 테니스장과 주차장 용지에 콘서트홀이 겸비된 부천문화예술회관도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에 있어 중동 상권의 새로운 핵심 지역으로 성장할 예정이다. 

‘부천시청역 솔라리움’ 오피스텔은 부천 중동과 상동의 핵심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는 1km 원스톱 생활권인데다, 7호선 부천시청역이 약 40m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입지를 자랑한다. 1~2인 가구를 위한 빌트인 공간설계와 입주민 전용 락커룸(일부세대, 일부층)을 제공하며, 기존 중동 지역 오피스텔의 기계식 주차장에 비해, 100% 자주식 주차시스템으로 입주민들의 주거 편의성 또한 높였다.

부천시청역 솔라리움 분양홍보관은 부천시 중동에 마련돼 있다.

 

<출처: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23500117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댓글

댓글 남기기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