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야 뉴스

“버텼지만” 은마 35층… 압구정·대치동 “버텨봐야…”

  • 2017-10-30 16:00:28
  • 789
  • 집이야, 지비야, 집이야 부동산, 지비야 부동산, JIBIYA

‘50층 제한’ 규제 넘기 어렵다 판단… 재건축 조합 설립 준비 ‘착착’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가 초고층 재건축 사업을 접고 서울시의 35층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압구정동, 대치동 일대 아파트 재건축 사업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강남 아파트 단지들도 은마 아파트처럼 50층 높이의 초고층 아파트 건립을 추진했던 터라 이번 결정에 따른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버티면 언젠가는 해결된다’는 무모한 생각보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서울시 안을 받아들이자는 분위기가 점차 번지고 있다.

당초 49층으로 재건축을 추진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가 서울시의 35층 방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강남구 압구정동을 비롯한 서울의 여타 지역 아파트 재건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은마 아파트. 서울신문 DB

▲ 당초 49층으로 재건축을 추진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가 서울시의 35층 방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강남구 압구정동을 비롯한 서울의 여타 지역 아파트 재건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은마 아파트.
서울신문 DB

당초 49층으로 재건축을 추진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가 서울시의 35층 방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강남구 압구정동을 비롯한 서울의 여타 지역 아파트 재건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압구정동의 대단위 아파트 단지. 서울신문 DB

▲ 당초 49층으로 재건축을 추진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 아파트가 서울시의 35층 방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강남구 압구정동을 비롯한 서울의 여타 지역 아파트 재건축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압구정동의 대단위 아파트 단지.
서울신문 DB

관심이 쏠리는 곳은 단연 압구정동 아파트 단지다. 한강변 최고 입지로 꼽히는 이곳 아파트 단지들은 은마 아파트처럼 최고 50층 높이로 계획해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최고 층수를 50층 이하로 규제하는 ‘2030 서울플랜’을 뚫는 것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압구정 5구역 추진위 설립… 3·4구역은 진행 

서울시는 압구정동 일대 24개 아파트 단지를 6개 구역으로 나누어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했다. 다음달 열리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안건을 상정, 심의할 예정이지만 최고 층수 35층 이하는 변함이 없다.
 

 

가장 빠른 행보를 보이는 곳은 한양 아파트 1, 2차 단지(1232가구)로 구성된 압구정 5구역이다. 주민 절반 이상이 동의해 재건축 사업 추진위원회 설립을 마쳤다. 추진위 설립을 마친 뒤 75% 이상 동의를 얻으면 재건축 조합을 설립할 수 있다. 이때부터 본격적인 재건축 사업이 진행된다. 

압구정 4구역도 이르면 다음달 중순 재건축 사업 추진위원회가 설립된다. 주민 절반 이상의 동의를 받아 추진위 설립을 위한 요건을 갖췄다.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3구역(3840가구)도 추진위 설립이 진행 중이다. 2구역(1924가구)은 추진위 설립이 잠시 중단된 상태다. 1구역(1233가구)은 미성2차 아파트가 올 연말을 지나야 재건축 개시 연한을 채울 수 있어 내년부터 본격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규모가 작은 6구역(672가구)은 통합 조합 설립을 논의하고 있다.

가장 큰 관건은 초고층 아파트를 건립할 수 있느냐 여부다. 주민들은 45~50층 아파트 건립을 요구하고 있지만 서울시 입장은 완고하다. 같은 한강변인 서초구 반포동, 잠원동 아파트들은 서울시의 방침에 따라 재건축 층수를 최고 35층 이하로 결정해 상대적으로 사업 추진이 빠른 편이다. 지난달 시공사를 선정한 반포 주공1단지(1·2·4주구)도 당초 최고 층수를 45층으로 계획했다가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지 못하자 35층으로 낮춰 사업을 추진했다. 여기에 49층을 고수하던 은마 아파트까지 서울시에 무릎을 꿇자 압구정 아파트 단지의 분위기도 달라지고 있다. 확정된 지구단위계획을 수정하는 것이 결코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압구정 재건축 추진위 관계자는 “서울시가 은마 아파트의 초고층 아파트 건립 꿈을 꺾었는데 다른 단지라고 특혜를 주겠느냐”며 “서울시 입장이 워낙 강경한 터라 주민들도 어쩔수 없이 서울시의 룰을 받아들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시가 일률적인 잣대를 들이대는 것에 반발하는 주민도 적지 않아 사업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치동 쌍용2차 선두… 새달 시공사 입찰 공고

은마 아파트와 가까운 대치동 일대 아파트들도 술렁이고 있다. 은마 아파트와 달리 최고 층수 50층 꿈을 접고 35층 이하로 추진하고 있다.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쌍용 아파트다. 쌍용2차(364가구)는 지난달 12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다음달에는 시공사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쌍용1차(630가구)는 건축심의 중이다.

선경1, 2차 아파트(1034가구)도 재건축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입주자대표회의는 최근 세 차례에 걸쳐 재건축 동향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갖고 재건축 추진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 개포우성1차(690가구)와 통합 재건축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대치동 단독주택단지 3개 지구도 재건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모두 사업시행인가를 받았다. 1지구는 연내 일반분양 일정까지 잡았지만 조합 내부 사정으로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3지구는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했고, 2지구는 지난달 28일 조합원 분양신청을 마쳤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출처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1030021002&wlog_tag3=naver 서울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