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야 뉴스

사업성 확보한 ‘아미4 행복주택’…내년 상반기 첫삽

  • 2018-08-17 09:02:17
  • 505
  • 집이야, 지비야, 집이야부동산, 지비야부동산, JIBIYA

- 부산도시公, 투자사업심의 통과
- 영세 원주민 이탈 최소화 위해
- ‘이주대책 후 보상’ 방식 첫 도입

국유지 매입으로 사업성 확보에 비상이 걸렸던 부산 서구 아미4 행복주택사업(국제신문 지난달 12일 자 13면 보도)이 사업 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보상을 한 뒤 이주 대책을 추진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부산도시공사는 공사 설립 이후 최초로 이주 대책 수립 후 보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 대상지에 거주 중인 영세민이 사업 과정에서 쫓겨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다.

 

부산도시공사는 지난 14일 아미4 행복주택사업이 투자사업 타당성 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타당성 심의위원회에서는 아미4 행복주택사업의 수익성 확보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사업부지 내 기획재정부 소유 부지를 매입하는 데 따른 추가 비용이 생겼기 때문이다. 부산도시공사는 기존 731세대 규모의 행복주택 공급량을 793세대로 늘렸으며, 1600㎡ 규모의 상가 부지를 1711㎡로 확대해 사업성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부산도시공사는 114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하 2층, 지상 13~20층 규모의 행복주택을 내년 상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아미4 행복주택은 전용면적 29·33·44㎡로 구성되며, 신혼부부에 342세대가 공급된다. 사회초년생과 대학생 295세대, 고령자 80세대로 공급이 배정됐다.

아미4 행복주택사업은 전체 2만1669㎡ 부지 가운데 1만6076㎡ 규모의 국유지를 부산도시공사가 매입하기로 결정하면서 본궤도에 올랐다. 국유지 매입이 결정되면서 부산 서구는 지난 5월 사업시행인가를 냈으며, 부산도시공사는 사업타당성 조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국유지 매입 비용 164억 원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한때 사업성 확보에 걸림돌이 되기도 했다.

부산도시공사는 현재 사업 대상 부지에 거주 중인 주민을 위한 이주 대책을 우선 마련할 계획이다. 보상 후 이주 대책을 마련하던 방식에서 벗어난 것으로, 지역을 떠나는 것을 원하지 않는 주민에게 해당 지역에 대한 거주 선택권을 제공한다. 부산도시공사는 ▷전세임대 ▷영구임대 ▷행복주택 입주권 등 세 가지 방안을 주민에게 제시한다. 특히 전세임대를 선택하는 주민은 원하는 지역의 주택에 전세계약을 맺은 뒤 부산도시공사로부터 전세보증금의 95%를 지원받을 수 있다.

부산도시공사 신기흥 보상처장은 “서구와 협의를 거쳐 영세한 주민을 위한 이주 대책을 철저히 마련했다”며 “대부분 영세한 주민이어서 고향에서 떠나는 것을 원치 않아 이주 대책을 가장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민건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출처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200&key=20180816.22011006942 (국제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