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야 뉴스

동부산단지 예술촌 공공성·수익성 고심

  • 2017-12-06 09:28:21
  • 643
  • 집이야, 지비야, 집이야부동산, 지비야부동산, JIBIYA

관광단지 내 6만7800㎡ 규모…예술 콘텐츠로 수익창출 관건

- 묘안 없을 땐 사업 장기화 우려
- 부산도시公 이달 내 용역 발표

동부산관광단지 내 노른자위로 꼽히는 문화예술단지의 개발 방향과 관련한 용역이 이달 말 마무리됨에 따라, 여기에 담길 구체적인 내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공성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사업의 특성을 고려할 때, 묘안을 찾지 못하면 자칫 사업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부산도시공사는 이번 달 말 문화예술단지 개발방안 용역을 마무리한다고 5일 밝혔다. 문화예술단지(6만7800㎡)는 롯데몰과 테마파크 예정부지 사이에 자리를 잡은 요지다. 도시공사는 이 단지에 공연장 전시장 예술작업공간 등을 넣는 한편 전통 도예촌 또는 전통 음식점까지 아우르는 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시작된 이번 용역은 애초 지난 8월에 마무리할 예정이었으나, 지역 예술계의 요구 사항을 수렴하는 과정이 길어지면서 일정이 미뤄졌다. 도시공사 관계자는 “지역 예술인들이 문화예술단지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전시장과 작업공간뿐 아니라 사업을 장기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수익원을 창출해야 하는 어려움 때문에 용역에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하지만 예술 콘텐츠로 수익을 창출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경우에 따라서는 사업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의미다. 도시공사 측은 지난 3월 사업자 공모 방식을 전격 철회하고 연구용역을 통한 사업 추진을 결정했다. 공모 방식을 진행한 결과 대부분 분양 위주여서 적절한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했다. 이후 도시공사는 경기도 이천 도자문화단지, 파주 출판단지, 헤이리 예술인단지, 일본 나오시마 문화예술단지 등 국내외 사례를 수집했지만, 오시리아관광단지에 접목할 만한 사업 모델을 찾는 데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술가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자금을 모아 만든 단지 역시 세월이 흐르면서 본질이 변질돼 카페 등이 우후죽순 생기며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도시공사는 대기업 주도의 단지 조성을 원하고 있다. 자본력을 갖춘 대기업이 시설을 건립하고 예술인이 활용한다면 젠트리피케이션 등의 현상이 일어나지 않아 단지를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장점이 있을 것으로 본다.

부산도시공사 정돈균 전략사업본부장은 “용역 결과가 나온 뒤 내년부터 사업자 선정 과정에 들어갈 것”이라면서도 “예술과 관련된 사회적 여건이 제대로 형성되지 않아 순조로운 사업 진행을 장담할 수 없다”고 털어놨다. 민건태 기자 

 

<출처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71206.22007002015 국제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

문의하기